•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이슈 펌) 과로사 넘쳐난다는 중국 대기업 근로 문화

IMG_4086.png

 

IMG_4087.png

 

중국 기업의 과로 문화가 ‘996’을 넘어 ‘896’으로 진화하고 있음.
 
- 중국에는 주 6일 오전 9시부터 저녁 9시까지 근무한다는 뜻의 ‘996’ 근무 문화가 존재. 
 
- 2024년 6월 17일 중국의 대표적 SNS인 웨이보(微博)에 중국 최대 배터리 제조업체 CATL(宁德时代·닝더스다이)이 ‘996’ 근무제를 넘어 주 6일 오전 8시부터 저녁 9시까지 근무한다는 뜻의 ‘896’ 근무제를 시행했다는 주제가 인기 검색어 목록에 올라옴.
 
- 직원들에게 매일 오전 8시 출근, 오후 9시 퇴근, 주 6일 일하는 방식으로 100일 동안 분투하자고 요구함. 해당 조치는 2024년 6월 12일부터 시작됐음.
 
 

IMG_4088.png

 

- CATL이 작성한 것이라고 추정되는 문서에는 “최근 신에너지 승용차 시장 보급률이 처음으로 50%를 넘겼지만, 시장 환경이 갈수록 복잡해지고 경쟁도 치열해졌다”며 “이는 조직이 부여한 임무를 더 잘 완수하기 위해 각 업무별 목표 달성을 가속화하기 위한 조치”라는 설명이 담겨 있었음. 
 
- CATL 직원에 따르면 전사적으로 ‘896’ 근무제가 시행된다는 공문이 내려온 것은 아니지만 특정 부서의 직원들에게 ‘896’ 근무제 통지가 내려짐. 그러나 외국인 직원에게는 ‘896’ 근무제를 강요하지 않고 있음.
 
치열한 경쟁이 초과근무 문화를 만들어 냄.
 
- CATL의 초과근무 압박은 시장 점유율 하락과 3개월 연속 배터리 업계 2위 기업 BYD(比亚迪·비야디)와의 격차가 좁혀지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됨.
 
- 21스지징지바오다오(21世纪经济报道)에 따르면 2024년 5월 CATL은 43.87%의 배터리 시장 점유율로 확고한 1위를 차지했지만 이는 전월 대비 0.77%포인트 감소한 수치로 3개월 연속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음. 반면, 2위인 BYD는 시장 점유율 28.97%로 전월 대비 0.6%포인트 상승하며 CATL과의 시장 점유율을 3개월 연속 줄였음.
 
- 초과근무는 자동차 산업에서 이미 일상이 되어버림. 가오신화(高新华) 치루이(奇瑞·Cherry) 부사장은 토요일도 정상적인 근무일이라며 관리자급 직원에게 법적인 리스크를 피할 방법을 강구하라는 메일을 보냈음. 
 
 

IMG_4089.png

- 류타오(刘涛) SAIC(上汽·상하이자동차)의 산하 브랜드 IM(智己·즈지) 공동 CEO는 신차 발표회에서 아이가 태어나는 순간을 보지 못한 직원도 있다며 초과근무를 당연시 여기는 발언을 해 네티즌의 비난을 받았음
.
- NIO(蔚来·니오) 직원은 2023년 4월 입사한 이후 3년 동안 초과근무가 일상이었다고 밝힘. 그는 8개월 동안 500시간 가까이 초과근무를 한 적도 있다고 밝힘.
 
 
 
◦ IT 기업도 초과근무를 당연하게 생각함.
  
- 중국 최대 검색기업인 바이두(百度)의 홍보 책임을 맡고 있는 취징(璩静) 부사장이 초과근무를 당연시하고 미화하는 영상을 더우인(抖音·중국판 틱톡) 개인 계정에 올려 네티즌의 공분을 삼. 
 
- 그는 “홍보 분야에서 일한다면 주말에 쉬는 것은 기대하지 말라”, “휴대전화를 24시간 켜놓고 항상 회신할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 “회사와 직원은 고용 관계일 뿐이다”, “왜 직원의 가정까지 배려해야 하나” 등 발언이 담긴 동영상을 올림. 
 
- 마윈(马云) 알리바바(阿里巴巴) 그룹 창업자도 2019년 4월 ‘996’은 축복이라며 초과근무를 옹호하는 발언을 해 많은 질타를 받았음.
 
 
출처 : CSF 중국전문가포럼 (2024/6/27)
 
 
3줄 요약
1. 주 6일 오전 9시부터 저녁 9시까지 근무한다는 뜻의 ‘996’ 근무 문화가 주 6일 오전 8시부터 저녁 9시까지 근무한다는 뜻의 ‘896’ 근무제로 진화중.
2. 이유는 치열한 실적 경쟁 
3. 저녁과 주말을 원하는 젊은 세대와 성과 압박하는 고용주간의 괴리가 상당하다고 함 
 
 

댓글은 회원만 열람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게시판 설정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