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유머 문책 대상을 다시 기용한 선조


 

일본에 통신사로 다녀와 

왜변이 일어나지 않을 거라 선조에게 보고한 김성일을 

수습 업무를 맡기는 방식으로 책임을 지게 함

 


이후 초유사로 임명된 김성일은

의병 세력들을 중재해주고 다방면으로 지원하는 데에 

여생을 갈아 넣다가 (대표적으로 진주대첩)


결국 왜란중에 과로로 생을 마감하였다

 




댓글은 회원만 열람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게시판 설정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