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이슈 '폼생폼사' 결혼식, "니가 내라 식사비"

최근 온라인상 뜨거운 이슈 중 하나는 축의금 액수로 얼마가 적절하냐는 것이다. 직장 선배 결혼식에 축의금 10만원 내고 아내와 참석했다가 면박 받았다는 어느 직장인의 하소연에서 비롯된 듯하다. 장례식 때 유족에게 조의를 표하는 돈인 조의금과 달리 축의금은 경우에 따라 우리를 고민에 빠지게 한다.

그래서 이은희 인하대 교수는 CBS와의 인터뷰에서 적어도 자기의 식대보다 좀 더 많은 축의금을 내든지, 10만원이 부담스러우면 5만원 내고 '노쇼'가 어떻겠냐는 의견을 제시했다.

그렇다면 결혼식 참석 전에 그 식장의 식사비를 미리 파악하고 가야 하나?
무엇보다 친구나 동료의 결혼을 축하하면서 5만원을 송금하고 나타나지 않는 것이 과연 축하의 범주에 해당하는 것일까?
지혜를 발휘하는 것은 좋으나 축하하고 감사하기 위해 만들어진 자리에 이유야 어떻든 돈만 보내고 나타나지 않는 것이 과연 결혼식이라는 잔치에 온당한 것일까? 헤어진 옛 애인도 아닌데.


<전형적인 '비용 떠넘기기'>

온라인에서 축의금을 주제로 벌어지는 토론을 보면 결혼식의 의미가 많이 엇나가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최근 '결혼식을 흑자냐, 적자냐로 계산'하는 풍토가 스며들면서 '본전을 건지려는 사람들' 때문에 논란이 커졌다고 한다.돈 쓸 곳은 많은데 밥값이 부담이 되니 그 밥값을 축하객들에게 전가하려는 모습 아닌가 하는 느낌이 들 정도이다.

혼주인 부모와 신랑, 신부가 그들의 품격을 과시하기 위해, 또 '한 번 하는 결혼'이니까 사진과 드레스는 양보할 수도 없고, 또 좋은 혼수를 장만하기 위해서 돈도 아낄 수는 없다.

그러다보니 결국 그 부족분을 하객들의 축의금에서 벌충하려는 것 아닐까. 그 비싼 메뉴도 결국 자신들의 품격을 위해 결정하지 않았나? 그렇다면 그 부담은 당연히 혼주가 져야 하는 것 아닐까?

결혼식은 잔치다. 잔치란 기쁜 일이 있어 음식을 차려 놓고 여러 사람이 함께 모여 즐기는 것이다.

그런데 집안에 경사가 있어 잔치를 벌여 사람들을 초대해놓고는, 잔치에 오는 하객들이 문턱을 넘을 때 입장료를 받는다는 것은 상상하기 힘들 뿐 아니라 그건 잔치도 아니다.
오시는 손님들을 좋은 음식으로 대접하고 싶다면 좋은 음식일수록, 즉 감사할수록 그 추가 부담은 혼주가 감당하는 게 상식이다.
축의금이나 부의금은 집안 큰일에 돈이 많이 들어갈 테니 보태라는 돈이지 빌려준 돈 갚는 게 아니다. 이제 축의금은 상부상조의 좋은 풍습에서 밥값으로 전락했다.


전문 링크
https://naver.me/xjLzlWFi

공감



ㅍㄷㅋ



댓글은 회원만 열람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게시판 설정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