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이슈 교육공무직, 25일 총파업 예고.... 학교 급식,돌봄 차질 생길듯

교육부는 21일 장상윤 교육부 차관 주재로 시·도 부교육감 회의를 열고 전국학교비정규직 연대회의의 파업 대비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전국여성노동조합 등으로 구성된 전국학교비정규직 연대회의는 교육 당국과의 임금 교섭에서 정규직과의 차별을 해소해달라고 요구하며 25일 하루 총파업을 한다.

이에 따라 급식, 돌봄 등 일부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교육부는 파업에 참여하는 급식 종사자 규모 등을 고려해 식단을 조정해서라도 학생들에게 급식을 제공해달라고 각 교육청에 요청했다.


대체식으로 제공해야 할 경우엔 식품의 위생 상태를 철저히 확인해달라고 당부했다. 단축 수업 등으로 학교에서 식사를 하지 못할 경우 결식아동에 대한 식사 지원 방안도 마련해달라고 당부했다.

돌봄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파업에 참여하지 않는 인력을 최대한 활용해달라고 각 교육청에 요청했다.

교육부는 마을 돌봄 기관 관련 부처에도 협조를 구하고 관련 정보를 학부모에게 안내하기로 했다. 파업 이전에는 가정통신문을 발송해 파업에 따른 혼란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교육부와 시·도 교육청은 노조의 헌법상 권리인 단체 행동권은 존중하면서도 학생들의 학습권 침해 우려가 있는 만큼 대화로 해결해나가자고 전국학교비정규직 연대회의에 촉구했다.

김하나 기자 (hanakim@dailian.co.kr)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119/0002659925?sid=102



ㅊㅊ ㄷㅋ



조리종사원 처우 개선은 찬성하지만 나머지는...


댓글은 회원만 열람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게시판 설정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