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이슈 궁금한 이야기Y에 나왔던 개노답 부부 근황

요약함


 


예전에


 


소리 엄마라는 사람이 방송에 나옴


 


 


 


 


 


어떤 사연이냐면 아기와 갈 곳 없어서 여기저기 구걸 하고 다니는 여자로


맘카페에서도 유명했고 집에도 들이고 물품도 나눠주고


 


이 소리엄마라는 사람은 남의집에서 샤워도 하고 정도도 점점 심해져 남의집에서 빨래도 다함


 

제작진이 찾아갔을 때도 사건 터진게


부모가 잠깐 자리 비워 애만 있는 집 들어가서 샤워함 ㅇㅇ 경찰옴ㅇㅇ


 


 


 


 


 


이 사람 반전이


지 도와준 사람들보다 좋은아파트+남편은 외제차+생활비로 몇백 받는 집


 


 


 


 


 


 


교회에서 불쌍한척 하며 있길래 제작진 가니까 화내고


제작진이 김밥사오고 애봐준다니까 인터뷰해서


나는 육아스트레스 그런건가 함


 


남편말로는 엄청 구두쇠라고


화장실불도 절대로 켜져선안되고 물쓰는 것도 너무 아까워하고


어릴 때 못살아서 그런 버릇이 생긴 거라 얘기하고


 


 


하여튼 제작진도 남편에게잘 말하고 남편도 잘 돌보겠다 하고 끝냄


 


+


그런데 이후 나온 근황


방송에 또 나옴


이번엔 소리가 걸어다니고 다른 아기가 하나 더 늘어서 애 둘을 데리고 다님


영업사원들에게 물건 살 것처럼 카페에서 차만 얻어마시고 통수치기를 반복


 


여전히 남의 집에서 샤워함


요즘 그남 같지 않은 착한 젊은 남대생이 겨울에 불쌍해 보여서 한번 샤워하게 해주고 필요하면 애들이랑 또 써도 된다 말하니까 그때부터 밥먹듯 오고 안된다 하니 화냄


또 호의 베푼 남의집에서는 이불빨래까지다함


 


 


이번엔 제작진과 대화도 안하고 엄청 화냄


겨우  남편 만남


남편은 몰랐다함


제작진이 이걸 어떻게 모르냐하니까 또 이제 앞으로 안그러게 잘 돌본다함


 


 


 


 


여자가 구두쇠 정신병이건 뭐건 진짜 노답인게


지 애가 카페의자에서 떨어질뻔한 것도 안돌보고


 


이런 인간들 몇번씩 나왔는데


진짜로 도움받아야할 사람들이 도움을 못받는게 제일빡쳐;;;;;;


 


 


빡쳐ㅓ 캡쳐 말고 걍 글로 적음


 

ㅊㅊ다음카페


댓글은 회원만 열람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게시판 설정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