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이슈 "그때 못 드린 짬뽕값, 죄송합니다"…뒤늦게 빚 갚은 사연

2일 뉴스1에 따르면 강원 춘천시 후평동에서 50년 가까이 중식당을 경영했던 김세환씨(76)는 2주 전쯤 집 앞 현관문에서 하얀색 봉투 하나를 발견했다.

해당 봉투엔 지역상품권 3만원과 함께 “예전 중식집 하셨을 때 본의 아니게 이사로 인해 배달했던 식대 못 드리고 왔던 것입니다. 죄송합니다. 짬뽕 2개인 거로 기억합니다”라는 내용이 적혀있었다. 반면 보내는 이의 이름은 써 있지 않았다.



김씨는 “누구인지도, 언제인지 기억도 나지 않는 식대를 받으니 너무 감사한 마음이 들었다”며 “정말 누가 두고 갔는지 수소문했으나 찾을 길이 없다. 만나면 꼭 감사 인사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오랜기간 장사를 하면서 돈도 많이 뜯기고 식대도 못 받은 경우도 많았는데 이렇게 값진 선물을 받아 기쁘다”며 “아직도 우리가 사는 세상은 가슴이 따뜻한 사람이 많은 것 같다”고 말하며 환한 미소를 지었다.

한편 김씨는 봉투에 담긴 상품권에 금액을 보태 생활이 어려워 끼니를 거르는 학생을 위해 기부할 예정이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18/0005282715?ntype=RANKING


결론까지 인류애 찬다ㅠ


댓글은 회원만 열람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게시판 설정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