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유머 또 나왔어? 어째서 모든 시나리오는 이경영에게 가는 걸까('아다마스')

이경영은 어째서 허준호처럼 환영받지 못할까('아다마스')
이경영의 다작이 연기와 작품에 미치는 악영향에 대하여

[엔터미디어=정덕현의 네모난 세상] 믿고 보는 배우 지성이다. 게다가 1인2역이다. tvN 수목드라마 <아다마스>는 지성이 하우신과 송수현이라는 쌍둥이 1인2역에 도전한다는 사실만으로도 기대감을 높인다. 매 작품마다 캐릭터를 씹어 먹으며 시청자들을 몰입하게 만들었던 배우가 주는 신뢰감이 그만큼 크기 때문이다.

스토리도 대단히 신선하다 할 순 없지만, 나름 나쁘지 않다. 20여 년 전 아버지가 살해되고 범인도 스스로 자백해 감옥에 갔지만 그것이 모두 조작됐다는 걸 알게 된 하우신과 송수현 쌍둥이 형제가 함께 그 때의 진실을 파헤쳐 들어가는 이야기다.

베스트셀러 작가인 하우신이 해송그룹 권회장(이경영)의 자서전을 대필한다는 명목으로 그 저택에 들어가 20년 전 사건의 살해 흉기라 추정되는 아다마스(다이아몬드가 박힌 화살)를 찾고, 검사인 송수현은 어느 날 찾아온 기자 김서희(이수경)로부터 그 사건의 진범은 따로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목격자가 자살로 위장되어 살해된 사건을 겪으며 진실을 추적하기 시작한다.

아버지의 죽음과 관련된 진실을 추적하고, 그 사건을 조작한 자들의 권력과 맞서는 이야기가 주는 팽팽함이 있고, 하우신과 송수현이라는 쌍둥이 설정이 갖는 이야기의 반전 가능성들이 기대감을 높인다. 여기에 하우신을 해송그룹의 저택으로 초대한 은혜수(서지혜)와 그 저택에서 언더커버로 모종의 일을 꾸미고 있는 최총괄(허성태) 같은 인물들과의 공조가 흥미롭게 펼쳐질 예정이고, 모든 더러운 일들을 뒤에서 처리하는 이팀장(오대환)과의 치열한 대결이 예고되어 있다. 충분히 매력적인 장르물의 서사를 갖고 있는 작품이다.

하지만 <아다마스>에 이런 기대감을 갖고 보던 시청자들은 첫 회에 권회장 역할의 이경영이 출연하는 순간 탄식을 터트렸다. 최근 들어 너무 많은 작품에서 연달아 출연하고 있는데다, 그가 그 작품들에서 맡는 역할 또한 대부분 회장 혹은 의원 같은 권력자인지라 이제 그 인물이 헷갈릴 지경이기 때문이다.

이경영은 어쩌다 악역 전문, 그것도 더러운 권력자의 표상으로 그려지는 역할을 전담하는 배우가 되었다. SBS <어게인 마이 라이프>에서 조태섭 의원은 대통령도 마음대로 쥐락펴락하는 정치인이었고, <왜 오수재인가>의 한성범은 로펌, 정치인과 손잡고 부정축재를 하는 재벌가 회장이었다. 또 <닥터로이어>의 구진기는 재단 이사장이자 병원장으로 이익을 위해 살인까지 감행하는 인물이었다.

심지어 <왜 오수재인가>와 <닥터로이어>는 방영 시점마저 겹쳐 이경영의 너무 많은 악역 출연에 피로감을 더욱 극대화시켰다. 그런데 그 작품들이 끝나자마자 <아다마스>에서 또 비슷한 악역을 맡은 이경영이 출연했으니 시청자들의 탄식이 나올 법한 상황이었다. 시청자들은 묻는다. 우리에게 배우가 그렇게 없느냐고.

이것은 이경영이 연기를 잘 하느냐 못하느냐의 문제가 아니다. 너무 비슷한 역할로 잦은 소비를 하면서 생겨난 피로감이고, 시청자들로서 당연히 느낄 수밖에 없는 헷갈림도 빼놓을 수 없는 불만요소다. 어째서 이런 선택들이 한꺼번에 몰려 일어난 것일까. 촬영 시점이 다르고 나아가 제작진의 섭외 요청이 있었다 해도 이경영 입장에서는 다소 절제했어야 하지 않을까 싶다.

이경영처럼 악역을 주로 하지만 전혀 다른 호평을 받는 배우도 있다. 허준호가 그런 배우다. 최근 <왜 오수재인가>에서 이경영과 함께 출연했지만 이 작품에서는 허준호가 전체 드라마의 긴장감을 주도하는 역할을 했다. 연기야 누구든 빠지지 않지만, 허준호가 더 악역으로서 돋보이는 건 다작을 하기보다는 적당한 간격을 두고 출연하고 있는 적절한 선택이 영향을 미치고 있다.

연기자에게 중요한 건 연기력만이 아니다. 작품을 할 때마다 남겨지는 강렬한 이미지는 어느 정도 시간을 보내면서 희석되어야 다음 작품을 보는 시청자들에게 불편함이 없는 법이다. 결국 연기자는 작품을 할 때만 연기를 하는 것이 아니라, 쉴 때도 연기를 하는 것이나 마찬가지인 셈이다. 그런 점에서 이경영은 실패했다. 허준호처럼 환영받지 못하는 이유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tvN]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https://entertain.v.daum.net/v/20220729152858973


댓글은 회원만 열람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게시판 설정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