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이슈 '스벅 캐리백'서 오징어 냄새가?…스타벅스 "자연스럽게 사라져"

스타벅스 캐리백이 냄새 논란에 휘말렸다.


2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스타벅스가 지난달 10일부터 진행하고 있는 '2022 여름 e-프리퀀시'의 기획상품(MD) 중 썸머 캐리백에서 오징어 냄새가 난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스타벅스 일부 고객들은 썸머 캐리백을 개봉했는데 역한 악취가 난다는 글을 온라인상에 잇따라 올렸다.


스타벅스는 올여름 진행하는 e-프리퀀시 행사로 서머 캐리백 3종과 서머 코지 후디 2종, 서머 캐빈 파우치 2종 등 총 7종의 기획상품을 선보였다.


이중 고객들 사이에서 냄새 논란이 불거진 제품은 서머 캐리백이다. 이 제품은 여행에 필요한 물건을 자유롭게 수납할 수 있는 캐리어 스타일의 가방이다. 간편하게 접어 수납할 수 있는 폴더블 형태로 제작해 보관이나 이용이 쉽도록 했다.


스타벅스는 미션 음료 3잔을 포함해 총 17잔의 음료를 구매한 고객에게 서머 캐리백을 증정하고 있다.


그러나 일부 고객은 서머 캐리백을 개봉하자 오징어 냄새와 비슷한 악취가 났다며 자세한 후기를 속속 온라인 커뮤니티에 전했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가방을 받고 사무실에 뒀는데 냄새가 너무 역해서 사무실에 다 퍼질 정도"라며 "교환하러 스타벅스를 방문했더니 냄새로 인한 교환은 매뉴얼에 없다고 해서 미칠 지경"이라는 글이 올라왔다.


또 다른 커뮤니티에도 "행사로 받은 상품에서 냄새가 난다"며 "오징어 냄새와 비슷한 역한 악취가 났다" 등의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이에 대해 스타벅스 코리아 관계자는 한경닷컴에 "서머 캐리백 제작 과정에서 일부 상품이 원단 인쇄 염료의 자연 휘발이 충분하지 못해 이취 현상이 발생했다"며 "이취는 시간이 지나면서 자연스럽게 사라지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어 "신규 상품 제작 시 이취 현상이 나타날 수 있지만 이취 현상에 불편함을 느낄 경우 동일 제품으로 교환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15/0004715277?sid=101



댓글은 회원만 열람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게시판 설정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