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유머 [네이트판] 자는사람한테 말거는 남편 도무지 이해가 안가요

현재 돌아기 가정보육중 입니다.아기는 보통 저녁 8시에 잠들어 아침6시까지드문드문 깨는 날도 있지만 통잠을 잡니다.
남편은 개인사업자로 출퇴근시간이 랜덤이나보통 오전 10시이후로 출근 저녁9시 이후 퇴근합니다.
근래 일이 몰려 주말에도 근무하고 주로 오전보단 저녁 새벽에일처리를 합니다. 제가보기엔 본인컨디션에 맞춰 하고싶은 날시간대에 합니다. 
직장생활을 했던 저로서는 도저히 이해 안되는 늦은시간에 시작해서 새벽까지 일하고 오전과 낮에 잡니다.



잠도 못자고 바쁘고 쉬지못하고 힘들어죽겠다는데저또한 오전 6시부터 깨서 아이잠드는 시간 오후8시까지 끊임없이 움직이다 육퇴후엔 살림에 아이밥만들고 10시는 되야 제시간 두시간정도폰보다 12시에 잠들어서 수면시간은 6시간 정도 
신랑이 바빠 저도 주말평일 할것없이 독박육아로 시달리고둘다 힘든상황이라고 생각합니다.

각설하고 문제는 신랑이 집다 정리하고 누워서 잠들어 있는 저한테자꾸 말을 겁니다. 열두시는 기본이고 새벽에도 본인이하고 싶은말이 있으면뻔히 잠들어 있는 사람한테 할말을 합니다. 신랑이 대부분 늦고 언제들어오는 시간을 특정할수 없어서 항상 먼저 잡니다.  저는 잠귀가 밝아 말걸때마다 깹니다. 솔직히 신랑이 들어오면 움직이고 씻는소리에 들어왔다는 것 정도 인지하고 그냥 잡니다. 

도저히 저로서는 이해 할수가 없습니다. 남편은 무슨 심리일까요?보통 상대방이 잠들어있으면 깨지 않게 조심하지 않나요?싸운적도 있고 좋게 말한적도 있는데 고쳐지지가 않습니다. 
저는 보통 아침에 아이가 깨면 신랑 수면에 방해되지 않게 거실에서 조심하는데보통사람이 그렇지 않나요? 예를 들면 저는 오전에 아이랑 병원갈일이 있어 차를 사용하려하는데 전날 차를 사용한 신랑이 어디쯤 차를댔나 물어볼수도 있지만 잠들어 있어 묻지않고 조용히 나가는 편입니다. 하지만 신랑은 물어보는 사람입니다. 
정말 중간에 잠깐깨서 다시잠들면 수면질이 너무 떨어지고 미칠것같은데 계속저러는 신랑이 제 입장에서는 너무 배려심이 없고 너무 스트레스 받는날엔 저사람이 싸이코패쓴가 싶습니다.

하루는 새벽두세시에 본인이 침대에서 뭔가 결제하려고 하는데 본인아이디로 되지않아 저를깨워 결제좀 해달라고 하더군요. 그때는 아이가 더 어려 4-5시에 깰땐데 너무 열받아서 그게그렇게 중요한일이냐 자고 일어나서 하면 안되는거냐 화를 냈더니 본인은 물건을 싸게 사려고 한것 뿐인데 제가 성질을 낸다고 이상하고 하더군요 

사람이 너무 자기 중심적인것 같고 제가 집에서 전업하고 본인은 바깥일을 하니 본인이 우위에 있고 저를 아래로 보는건지 저는 뭐 항시 대기조처럼 행동하라는건지 별의별 생각이 다듭니다. 


여담이지만밤 열두시에 들어와서 밥달라는 남편... 전업이면 당연히 좋은마음으로 차려줘야 하나요? 라면조차도 본인 손으로 끓여먹을 수 없나요? 저도 하루종일 아이한테 시달리고 제밥은 챙겨주는사람이 없는데 






왜 이러는 걸까요?고쳐질까요?

이런 배우자와 사시는 분 계신가요?


https://m.pann.nate.com/talk/366621093?currMenu=category&page=3&order=N


댓글은 회원만 열람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게시판 설정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