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이슈 용산 집무실 출입기자가 겪은 사흘... 나는 왜 '보안앱'을 거부 하나

http://naver.me/Ff0Hu2Gt

[取중眞담] 경호처 녹음·사진 통제 보안앱 설치 요구... 향후 '아이폰 소지 금지' 공지도


오늘(13일)로 용산 대통령 집무실로 출근한 지 나흘째다. 윤석열 대통령이 구중궁궐이라 했던 청와대에서 출입기자를 했을 때 전혀 경험해보지 못한 불편함을 용산 청사에서 겪고 있다.

 

바로 용산 청사 출입자에 대한 '보안앱' 때문에 생기는 문제다. 지난 10일 윤 대통령 취임식이 있었던 날부터 지금까지 용산 청사를 출입하는 일부 기자들은 매일매일 대통령 경호처와 이 문제로 부딪히고 있다.


 매일 휴대폰 카메라에 '사용금지' 스티커를 붙이는 이유
 

직원들과 취재진이 드나드는 지하 1층 입구(대통령은 1층 정문 또는 지하주차장을 통해 별도의 출입구로 출근)에선 휴대전화에 보안앱을 깔았는지 검사한다 '경호와 보안'을 이유로 휴대전화 사진촬영과 녹음, 테더링(인터넷 공유 기능) 등을 통제하는 애플리케이션(앱) 설치해야 한다. 그 때문에 이곳을 오갈 때마다 휴대전화 검사를 받고 있다.

 

'보안앱' 설치 확인은 안드로이드 기반의 스마트폰에 한해서다. 아이폰용 보안앱은 없다. 그래서 임시 방편으로 카메라 부분에 '사용금지' 스티커를 부착하고 있다. 경호처는 향후 출입시 아이폰은 소지할 수 없게 한다고 공지했다. 

 

이같은 경호처 직원들의 강력한 보안앱 설치 압박에 앱을 깐 사람도 있고, 설치를 '당했다'는 사람도 있다. 하지만 항의를 표시하고 보안앱을 깔지 않은 기자들도 많다. 나는 앱을 깔기보다는 출입할 때마다 휴대전화 카메라 렌즈에 '사용금지' 스티커를 붙이고 있다. 


매일 아침 가방 등 소지품을 엑스레이 검색대에 넣고, 몸수색을 받고 통과하는 것에 대해서는 적극 협조할 수 있다. 아무래도 대통령과 같은 건물에 기자실이 있으니 대통령의 안전을 위해서 필요한 일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보안앱 설치는 다르다. 불가피하다고 하지만, 기자의 취재를 어렵게 하고 자유를 침해하는 요소가 분명하기 때문이다. 

보안 준수 의무를 지는 대통령실 직원들과 기자는 다르다. 기자는 보안을 지키는 게 아니라 대통령실에서 일어나는 일을 알리는 게 임무다. 사진과 녹음은 취재의 '증거'다. 용산 청사 내부에서 취득한 사진과 녹음이 대통령 신변에 해가 될 우려가 있다면 이에 대한 이해를 구하고 공개 여부는 기자의 판단에 맡기는 게 언론을 존중하는 태도다. "제왕적 대통령제 상징 청와대는 취임과 동시에 국민 품으로 돌려드렸다"(10일 강인선 대변인)고 했는데, 기자들에게 보안앱 설치를 요구하는 게 과연 그 취지에 맞는 일인지 의문이다. 

(중략)

아이폰, 대통령실에선 쓸 수 없다
 
기자들은 아직도 경호처와 다투고 있지만, 아이폰용 보안앱이 없다는 이유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으로 바꾸는 대통령실 직원들이 속출하고 있다고 한다.
 
개인정보 침해에 대항하는 보안기능은 안드로이드폰보다 아이폰이 훨씬 더 강력하다는 건 정설이다. 한국에선 한동훈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사례로 공인된 사실이 됐다. 비밀번호를 알려주지 않는 아주 간단한 방법으로 검찰의 수사로부터 자신을 지켰다. 
 
하지만 대통령실에서 안드로이드 보안앱이 의무화되면 기자들과 직원들은 아이폰을 쓸 수 없게 된다. 카메라와 녹음이 안 되는 스마트한 휴대전화를 들고 취재를 하는 기자들은 증거 없는 기사를 쓰고 대통령실이 제공하는 자료에만 의존할 수밖에 없다. 


기레기vs항문

서로 죽여라


댓글은 회원만 열람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게시판 설정
|